사람

이창준 前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로펌 세승 고문으로 둥지

헬스케어 전문 소형로펌 상임고문으로 자리 옮겨

 

한국헬스경제신문  임동혁 기자 | 이창준 전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이 헬스케어 전문 로펌으로 최근 자리를 옮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창준 전 국장은 지난 1993년 행시 37회로 사무관에 임용돼 보건의료정책과장과 보건의료정책관 등을 역임한 보건의료 분야에 정통한 공직자였다. 

 

25일 보건의료계에 따르면, 이창준 전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지난 6월 법무법인 세승의 헬스케어 전문 상임고문으로 이직해 활동 중이다.  세승은 대표 변호사 2명을 포함해 총 8명의 변호사를 두고 있는 소형 로펌이지만, 병원 등을 포함한 의료기관 컨설팅, 의료소송 및 헬스케어 등의 분야에서 전문성을 발휘해 업무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법무법인 세승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 분야에서 오랜 경험을 쌓아온 이창준 상임고문 영입을 통해 기존의 법무 서비스를 확장함은 물론, 헬스케어 분야의 전문성을 강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됐다. 이 고문은 세승 합류과 함께, 대한전문병원협회 정책자문위원으로 위촉되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이 상임고문은 한성고와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했으며, 보건복지부에서 보험급여과장, 의료자원과장, 보건의료정책과장, 보험정책과장, 보건의료정책관 등 보건의료 분야에 오랜 기간 근무해왔으며, 원만한 성격으로 그간 업무하면서 보건의료업계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건의료계 관계자는 "코로나 엔데믹 상황과 함께, 보건의료와 헬스케어 분야에서 법무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헬스케어를 전문 영역을 확장하는 로펌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