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사무직도 1대1 건강관리”...‘쿠팡케어’ 전 직원 확대
한국헬스경제신문 한기봉 기자 | 쿠팡이 배송캠프와 물류센터 직원을 대상으로 2021년부터 시행하던 유급 건강증진 프로그램 ‘쿠팡케어’를 사무직 직원에게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7월까지 진행되는 ‘오피스 쿠팡케어’ 1기에는 쿠팡과 계열사 임직원 30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12주간 쿠팡케어센터의 식품영양사, 운동지도사, 간호사 등 전문가로부터 일대일 코칭을 받는다. 매일 식단과 운동, 체중, 걸음 수 등 건강 과제를 온라인으로 기록하고 줌을 통해 비대면 그룹 운동에도 참여한다. 건강지표를 개선한 직원에겐 별도의 보상도 제공한다. 대사증후군 같은 생활습관병 예방을 위해 프로그램을 확대했다고 쿠팡은 설명했다. 쿠팡은 서울 잠실과 경기 김포·서울 강남·대구에 쿠팡케어와 헬스케어 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전국 물류센터와 배송캠프를 간호사 등 전문가들이 방문해 직원들의 혈압과 식단을 체크하고 조언해준다. 지난 3월에는 정신건강도 관리하는 심리 상담 서비스 운영도 시작했다. 직원은 전국 1300여 심리상담실에서 전문가의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대면이나 화상, 메신저 등 직원이 원하는 방법으로 상담이 가능하다. 쿠팡 관계자는 “고객 감동을 위해 헌신하는 직원들

배우자 출산휴가 10→20일로 확대…임신 중 남성 출산휴직 허용
한국헬스경제신문 한기봉 기자 | 정부가 여성 경력단절을 막기 위해 배우자 유급 출산휴가를 근무일 기준 20일로 늘리고, 아내가 임신 시 남편의 출산 휴가를 허용하기로 했다. 현행 남녀고용평등법상 10일인 유급 출산 휴가를 2배로 늘리는 것이다. 정부는 1일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고 청년·여성 등의 경제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사회이동성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의 재취업 업종제한을 폐지한다. 현재 경단녀를 채용한 기업은 1인당 최대 3년간 연 400만~1550만 원의 세액공제를 적용받고 있다. 그러나 퇴직 후 동일 업종에 재취업해야 하는 등 요건이 까다롭다는 지적이 있었다. 예컨대 출산 전에 의복회사에서 일했다면 출산 후에 신발회사로 재취업 시 지원받지 못했다. 이에 정부는 이 같은 업종제한을 폐지하고 경력단절 남성도 지원 대상에 포함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현재 통상임금 80%(상한 월 150만 원) 수준인 육아휴직급여도 단계적으로 인상한다.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도 확대한다. 대상 아동 연령은 현재 8세에서 12세로 기간은 부모 1인당 최대 24개월에서 최대 36개월로 늘린다.



오늘부터 홀덤펍 청소년 출입 및 고용 금지된다
한국헬스경제신문 한기봉 기자 | 17일부터 포커게임의 일종인 ‘홀덤게임’을 할 수 있는 홀덤펍·카페에 청소년 출입과 고용이 금지된다. 여성가족부는 이날 홀덤펍 등 도박 및 사행심 조장 게임 제공업소를 청소년 출입·고용 금지업소로 결정해 고시했다. 홀덤펍은 음식점으로 등록·신고돼 있어 그간 청소년 출입이 비교적 자유로웠다. 그러나 술을 마시며 포커나 블랙잭 등 게임을 할 수 있어 청소년 도박을 조장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청소년의 출입이 금지되는 도박 및 사행심 조장 게임 제공업소는 관광진흥법에서 규정하는 카지노업을 모사한 게임을 제공하는 업소다. 포커(텍사스홀덤), 블랙잭, 바카라, 룰렛, 다이사이(주사위게임), 머신게임 등이 속한다. 또 한국마사회법 및 경륜·경정법의 규정에 따른 경마, 경륜, 경정을 모사한 게임을 제공하는 업소도 청소년 출입이 금지된다. 게임 칩 환전 및 물품 교환, 상금·경품 등의 지급 여부와 관계없이 적용되며 허가를 받은 업소라도 실제 영업행위를 기준으로 적용된다. 청소년유해업소 업주는 고시에 따라 청소년 출입과 고용을 제한하는 내용을 업소에 표시해야 하며 출입자의 나이를 확인해 청소년 출입을 막아야 한다. 이를 어길 시 2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