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현대로템, 의왕시에 저소득층 의료비·김장나눔 성금 4천만원 기탁
한국헬스경제신문 이상혁 기자 | 현대로템(대표 이용배)이 22일 저소득층 의료비 및 김장나눔 지원을 위해 경기 의왕시에 4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전달식에는 김성제 의왕시장을 비롯해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이사, 김효진 경기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신승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로템의 성금을 통해 의료비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에 수술비, 검사비, 치료비 등 가구당 300만원 범위내로 총 2700만원을 지원하고, 매년 실시하는 김장 나눔에 1300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의료비 지원대상자는 주민센터 사회복지업무 담당자 및 사례관리사의 추천을 받아 공정하게 심사 후 선정하게 된다.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이사는 "생활이 어려워 적시에 치료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대로템 임직원들과 함께 나눔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효진 경기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매년 지속적인 지원으로 이웃들에게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드리며, 소중한 성금은 어려운 이웃에게 투명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신세계백화점, 업계 최초 한라산 소주·기원 위스키 론칭
한국헬스경제신문 이상혁 기자 | 신세계면세점은 인천공항 면세점에서 주류 브랜드 한라산과 협업한 공항 에디션 2종을 단독 출시한다. 또 면세점 최초로 싱글몰트 위스키 '기원'과 협업한 단독 제품과 국내 면세 최초로 K 막걸리 존을 선보인다. 22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제주를 대표하는 한라산 브랜드와 협업한 '한라산 소주 공항' 에디션은 '한라산 미니어처' 6본 패키지와 '한라산 오리지널 200㎖' 5본입 패키지를 공항 컨셉으로 리뉴얼한 제품이다. 오직 신세계면세점에서 판매하는 전용 스페셜 에디션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제주의 명주로 불리는 프리미엄 증류주 '허벅술'과 '한라산1950'도 면세점 업계 최초로 입점한다. '한라산1950'은 100% 국내산 쌀 증류 원액을 오크통에서 숙성시켜 깊고 부드러운 풍미가 특징이며, '허벅술'은 제주 화산 암반수와 벌꿀을 사용해 참나무통에서 장기간 숙성시킨 프리미엄 증류주다. 신세계면세점은 또 업계 최초로 국내 싱글몰트 위스키 브랜드인 '기원'과 협업한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한다. 오크통 하나에서 나온 위스키만을 제품화해 318병 한정 생산하는 상품으로, 카라멜·여름과일·오크의 밸런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

시흥시, 틈새 없는‘누구나 돌봄’ 서비스 제공... 동 담당자 역량 강화
한국헬스경제신문 이상혁 기자 |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지난 16일 시청 글로벌센터에서 동(洞) 직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누구나 돌봄(시흥돌봄SOS센터)’ 직무교육을 진행했다. 17일 시흥시에 따르면, 이번 교육은 하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각 동 ‘누구나 돌봄(시흥돌봄SOS센터)’ 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교육에서는 사업 운영 방법과 서비스 내용, 변동 사항, 질의응답 등 사업 전반에 관련된 내용이 다뤄졌다. 시는 긴급하고 다양한 시민의 돌봄 욕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2년 10월부터 시흥돌봄SOS센터를 운영해 왔으며, 지난 1월부터는 경기도 ‘누구나 돌봄 사업(시흥돌봄SOS센터)’으로 확대 운영되고 있다. 이는 기존 중장기 돌봄 연계에 7대 단기 돌봄서비스 ▲생활 돌봄(신체활동 및 가사 활동 지원) ▲동행 돌봄(외출 활동 동행 지원) ▲주거 안전(간단 집수리, 청소, 세탁지원) ▲식사 지원(도시락 제공) ▲일시보호(단기간 시설 입소) ▲재활 돌봄(운동 재활 및 일상생활 수행훈련 제공) ▲심리상담을 지원한다. ‘누구나 돌봄(시흥돌봄SOS센터)’은 독립적 일상생활이 어렵고, 돌봐줄 가족이 부재해 불가피하게 돌봄 공백이 발생한 시민

대법, 동성커플 법적권리 첫 인정…“건보 피부양자 등록해줘야”
한국헬스경제신문 김기석 기자 | 동성 부부의 사회보장 권리가 법적으로 처음 인정됐다. 민법상 권리가 인정되지 않는 ‘동성 부부’에 대해서도 건강보험 피부양자 제도가 적용돼야 한다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온 것이다. 대법원은 18일 동성 부부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을 상대로 배우자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을 인정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2심과 같은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1심은 피고인 건보공단이 승소했었다. 동성 부부의 법적 권리를 일부나마 인정한 최초의 대법원 판단으로, 대법원은 동성 부부를 “부부 공동생활에 준할 정도의 경제적 생활공동체”라고 봤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18일 소성욱 씨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보험료 부과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승소 판결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국민건강보험법령에서 동성 동반자를 피부양자에서 배제하는 명시적 규정이 없는데도 동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배제하는 것은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이라며 “인간의 존엄과 가치, 행복추구권, 사생활의 자유, 법 앞에 평등할 권리를 침해하는 차별 행위이고 그 침해의 정도도 중하다”고 밝혔다. 또 “피부양자 제도의 본질에 입각하면 동성 동반자를 사실상 혼인 관계에 있는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