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럼

<헬스> 목 디스크,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

휴대폰 컴퓨터 등 오래하면 목뼈와 주변 근육 부담 커
심하면 약물 주입 통한 신경성술.. 인대강화도 병행해야
올바른 자세 등 생활습관이 중요

한국헬스경제신문 |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 신경외과 전문의>

 

과거 40~50대 중년에서 주로 생기던 목 디스크가 요즘에는 10대 청소년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 질환이 되었다. 여기에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모니터를 내려다보는 등 컴퓨터 사용 시 잘못된 습관이 주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장시간 앉아서 일하거나 휴대폰을 오래 사용하는 것도 목뼈와 주변 근육에 부담을 준다. 보통 한 해 100만 명 정도가 목 디스크로 진료를 받는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21).


목 디스크가 생기는 원인


우리 몸의 경추는 C자 커브 모양이 돼야 정상인데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보니 일자형이나 역C자 모양으로 변하게 되는데, 디스크에 압력이 가해지면서 퇴행이 오게 되는 것이다. 이때 디스크 섬유륜 탄성이 줄어들고 균열이 생겨 디스크 탈출을 초래하게 된다. 올바르지 못한 자세나 무리한 운동 등도 원인이 될수 있다.


목 디스크는 목의 경추 뼈와 뼈 사이를 감싸고 있는 물렁뼈 조직인 디스크가 탈출해 신경을 누르면서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며, 이로 인해 목뿐 아니라 팔, 어깨, 손등으로 통증의 부위가 넓어질 수 있다. 초기 증상으로는 목이 결리면서 뻐근하고 어깨 통증이나 두통과 같은 가벼운 통증을 동반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점차 디스크 이탈이 심해진다면 강한 통증과 더불어 팔, 손가락, 손바닥과 같이 통증 부위가 넓어질 수 있다. 또 만성의 경우라면 경추성 두통도 동반한다. 만약 일을 하던 중 목덜미가 뻐근하면서 손가락 감각이 유독 저하돼 펜을 사용하거나 젓가락질을 하는 데 평소보다 힘들다면 목 디스크 가능성을 염두에 두는 것이 좋다.

 


여러 가지 목 디스크 치료법

 

목 디스크를 초기에 치료를 받는다면 비교적 간단한 치료법인 약물 치료, 주사 치료, 자세 교정 교육, 운동·도수 치료 등으로 증상 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또한 조금 치료 시기를 놓쳐 초기 단계가 어느 정도 지났다고 해도 디스크가 팔이나 다리에 마비가 올 정도로 찢어지거나 터지지 않았다면 비수술 치료로도 충분히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으니 손발이 저리거나 목과 어깨가 자주 결린다면 가까운 병원을 찾아 MRI검사와 신경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치료 기간을 줄이는 방법이 될 수 있다.

 

신경성형술

심한 목 디스크의 대표적인 비수술 치료법에는 신경성형술이 있다. 신경성형술은 얇은 카테터를 이용해 약물을 주입해 유착을 풀어 주는 것으로 시술 시간은 20분 내외이며, 의사와 환자가 대화를 하면서 시술을 진행한다.

 

시술 방식은 최소 침습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환자들에게 주는 부담이 적고 치료 후 1~2시간 정도 안정을 취하면 일상생활을 하는 데 큰 지장이 없을 정도로 비교적 간단한 방식이다. 물론 시술 전에 통증이 심했던 경우라면 하루 정도 입원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인대강화주사
신경성형술 외에 인대강화주사로 예후를 좋게 할 수 있는데, 인대강화주사란 인대보다 삼투압이 높은 물질을 주입해 인대를 새롭게 재생시켜 약해진 인대나 힘줄을 튼튼하게 하면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주사 치료다.

 

또 운동 요법을 통해 근본적인 치료를 병행하면서 재발 방지를 위한 생활 습관을 교정하고 강화시킬 수 있는 운동 교육을 함께 진행하면 더 효과적이다.


운동 자세 요법
목 디스크는 치료도 중요하지만 치료만큼 중요한 것이 바른 자세를 습관화하는 것이다. 가장 바른 자세는 허리를 뒤로 펴고 15도 정도 고개를 들어 앞을 바라보는 자세로 이때 엉덩이는 의자 깊숙이 넣어 허리가 등받이에 닿는 것이 디스크 내부의 압력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또 일어서거나 앉을 때는 가슴을 내밀어 등을 곧게 펴고 어깨를 뒤로 넘기는 듯한 자세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아무리 바른 자세라도 1시간 이상 같은 자세를 유지하면 근육이 긴장하면서 혈액 순환을 방해하고 피로도가 쌓이기 때문에 틈틈이 근육을 풀어 주는 스트레칭을 병행하는 것이 신체 균형을 바로 잡는 데 도움이 된다. 

◆누운 자세에서 목 강화 운동 10초씩 3회 반복
1 수건을 둥글게 말아 목 아래에 두고 바로 눕는다.
2 검지손가락을 턱에 대고 숨을 내쉬면서 턱을 목 쪽으로 천천히 잡아당겨 경추가 수건을 누르도록 한다.
3 이 동작을 10초간 유지한 후 제자리로 돌아온다. 

 

* 이 기고는 대한보건협회 <더행복한 건강생활>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

8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